• 작가연재
  • 자유연재

검색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 전체
  • 전체
  • 일반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우하단 작품구분
  • 무료
    1권

프랑스식 양파수프

총 2권 완결

|  1 권 무료


인애

누보로망

2018-10-25 11:39:20


"돌아가신 아빠의 친구 집에서 지내게 된 어린 서완에게 졸지에 오빠가 생겼다. “야, 애꾸눈! 오빠라고 부르지 마! 난 오빠 같은 거 안 해. 오빠라고 부르면 죽여 버릴 거야!” 한창 반항기 심하던 열한 살 우원하. “걱정 마, 우원하. 나도 오빠 같은 거 필요 없어.” 만만치 않은 아홉 살 이서완. 그러나 애꿎게도 얼굴만 잘생긴 이 까칠남에게 서완은 마음을 빼앗겨 버린다. “미쳤어? 네가 날 왜 좋아해? 아씨, 쪽팔려! 야, 너 그딴 소리 아무한테도 하지 마. 하면 너 진짜 죽여 버려!” 우원하 손에 죽을 뻔한 사춘기를 거쳐서, 성인이 된 서완은 첫사랑의 상처를 안고 좌절한 원하에게 양파 수프를 끓여주는데. “프랑스 브르타뉴라던가? 거기서는 결혼하고 첫날밤을 치른 신혼부부한테 이 수프를 한 그릇 가득 담아주는 풍습이 있대. 그만큼 원기 회복에 좋다는 뜻이었겠지.” 그날부터 원하는 서완만 보면 가슴이 울렁거리게 된다. ‘이상하다. 왜 이렇게 온몸에 감각이 없는 것 같지? 내가 왜 이러지? 그때 그 수프 이후로 계속 뭔가 이상했는데. 이서완, 너 그 수프에 뭐 탔어?’ 앙숙 같은 그놈과 속 터지는 동거를 거쳐, 꿀 떨어지는 부부가 되기까지 아웅다웅 로맨스!"

상세가격

구매 4,000원







우하단 작품구분
  • 무료
    1권

오만하게 사랑하라

총 3권 완결

|  1 권 무료


릴리S

누보로망

2018-09-13 10:35:25


"그와 그녀의 최악의 첫 번째 만남. 첼암제의 레스토랑. “이런 곳까지 기자가 붙을 줄 몰랐습니다. 아니, 파파라치라고 해야 하나?” “죄송한데 그쪽이 말하는 카일이란 사람이 난 누군지도 모르고.” “플랜 B입니까? 한국 사람이 아닌 척 연기하다가 들키면 모르는 척하는 거? 시치미는 그만 떼시죠? 카일을 모른다는 게 말이 됩니까?” 6년째 뉴욕에 거주 중이라 한국의 연예인에는 무지한 주희는 기획사 대표 도준에게 기자라고 오해를 받게 되고. “다시는 볼 일 없는 걸로 알고 가겠습니다.” 그의 말대로 다시는 오만한 이 남자와 보지 않을 줄 알았다. 하지만 원치 않게 두 번째 만남이 DO엔터테인먼트 승강기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 구면인 거 같은데.” 주희의 손목을 잡고 돌려 버린 것은 다름 아닌 오스트리아서 만난 그 오만 방자한 놈이었다. “그쪽이 왜 여기에 있는 겁니까?” “저기 아직 오해하시고 있는가 본데 전 재욱 쌤, 아니 강재욱 씨 만나러 온 거거든요.” 동생 카일이 꼭 작업을 하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던 음악 감독 루시가 오스트리아에서 도준이 기자라고 확신해서 무례를 범한 여자일 줄이야. 오만한 도준과 걸크러쉬의 표본 주희. 한국 그리고 뉴욕, 냉정과 열정을 넘나드는 그들의 로맨스."

상세가격

구매 3,500원






우하단 작품구분

다시 만날 테니까

총 2권 완결


김선민

누보로망

2018-07-27 14:48:42


“신혜운.” “응?” “약속 못 지켜서 미안해.” 혜운은 재현의 앞에 웅크리고 앉아 눈을 맞추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괜찮아, 재현아. 다 괜찮아…. 네가 어떤 선택을 하든, 나는 너를 믿어.” 웃고 있는 입매가 떨렸지만 혜운은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았다. 괜찮다고 말하는 혜운의 눈이 너무나 서글퍼 보였지만, 혜운은 다 괜찮다고 말했다. “미안해하지 마. 우린… 다시 만날 테니까.” 혜운은 제법 씩씩하게 말했다. 작은 손으로 재현의 뺨을 감싸며 또 한 번 예쁘게 웃었다. “난 항상 여기 있을 거야. 그러니까 내 걱정 말고…. 아프지 마.” 펴 보지도 못하고 꺾인 첫사랑. 13년 후, 두 사람은 먼 길을 돌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재현은 잠든 혜운을 바라보았다. 이렇게 예쁘고 사랑스러운 너를 두고, 나는 왜 그리 먼 길을 돌아왔을까…. 재현은 조심스레 다가가 입을 맞추었다. 그녀의 도톰한 입술과 가지런한 눈썹, 숱이 풍성하고 긴 속눈썹과 희고 말간 볼을 차례로 만지며 두 눈에 가득 담았다. 어느 곳 하나 예쁘지 않은 곳이 없었다. 재현은 혜운의 작은 손을 꼭 잡고 손등을 엄지로 부드럽게 쓸다가, 자신의 뺨 위에 올려 두고 눈을 감았다. 그녀의 따뜻한 온기가 자신의 마음속으로 밀고 들어오는 것만 같았다. 이 손을 다시 잡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재현은 혜운의 손을 꼭 쥐며 다짐했다. 두 번 다시, 절대 놓지 않겠다고.

상세가격

구매 2,500원



우하단 작품구분
  • 무료
    1권

환웅의 검

총 15권 미완결

|  1 권 무료


비류수

청어람

2018-07-12 14:46:00


그가 걷는 길을 따라 풍운이 일고, 그가 휘두르는 환웅의 검에 대륙의 역사가 바뀐다!

상세가격

구매 3,200원


우하단 작품구분
  • 무료
    1권

떠난 건 너야

총 4권 완결

|  1 권 무료


하정윤

누보로망

2018-07-11 14:12:50


여자가 잇새를 벌렸다. 그러자 남자의 혀가 입안으로 쑤욱 밀려들어왔다. ‘됐다. 괜찮……, 음? 아냐, 아냐……. 제발, 제발 그러지 말라고! 그러면 안 되는 거야! 젠장……, 욱!’ 여자의 헛구역질이 계속되었고, 남자는 욕을 한바탕 퍼붓고 멀어져 갔다. ‘미안하다. 똥 밟았다고 생각해라.’ 뛰어난 감각으로 광고계를 휘어잡은 광고디렉터 서다경. 모든 게 완벽한 그녀였지만 키스만 하려고 하면 헛구역질이 나와 서른이 넘도록 제대로 된 키스 한번 해본 적이 없다. 이건 다 빌어먹을 첫사랑 한도훈 그 나쁜 놈 때문. 스무 살 어린 나이에 아빠가 되는 게 부담스럽다며 떠나 버린 죽여도 시원찮을 놈이었다. 그런데 그녀 앞에 그 저주를 만들어준 한도훈이 뻔뻔한 얼굴로 나타난다. 그것도 아주 잘난 놈이 되어서. 뭐가 이렇게 불공평하냐고? 그런 나쁜 놈에게 어떻게 저런 복을 주는데? 그런데 그 나쁜 놈이 어떻게 그렇게 잔인 할 수 있었냐며 오히려 그녀를 원망한다. 서로를 향하는 슬픈 원망 앞에 두 사람은 서로 다른 기억을 가지고 살아왔음을 알게 되고, 오해를 풀며 다시 사랑을 찾는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헤어져 있던 긴 시간의 아픔보다 더 큰 고통의 운명과 마주한다. 아파만 하느라 어른이 되지 못했던 그들은 감당하기 벅찬 슬픔, 그 아픔을 이기고 정말 어른이 될 수 있을까?

상세가격

구매 2,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