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가연재
  • 자유연재

직업표류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닫기
별점을 선택하여 주세요
별점주기
직업표류

[단권] 직업표류

총 1권

완결

  • 작가 이나이즈미 렌
  • 장르 정치/사회 출판 샘터사 연령 전체이용가
  • 최종 업데이트 2016.08.24 등록일 2016.08.24
  • 지원기기 epub 포맷으로 지원

| 책 소개 |

“취직했다고 끝이 아니다.
    어렵게 배를 탔다면 이제 망망대해다.”


일본의 잃어버린 20년
취업빙하기에서 살아남은 8인의 이야기

1991년 이래 일본은 장기불황의 늪에 빠지면서 ‘잃어버린 20년’을 맞았다. 이와 맞물려 청년 고용이 급격히 위축되었고,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일본 청년들은 혹독한 ‘취업빙하기’를 겪어야 했다.
한때 종신고용을 자랑한 일본이지만 이 시기에 비정규직 청년이 급격히 늘었고, 그들 중 많은 수가 여전히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는 ‘중년 프리터’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X세대와 N세대가 탄생하던 시기, 일본은 거품경제기 이후 청년들이 고용 절벽에 내몰렸고 그들을 ‘로스트 제너레이션’이라 칭하였다. 그리고 여전히 여건이 나아지지 않은 일본은 모든 것을 체념하여 득도한 것처럼 보이는 ‘사토리세대’까지 만들어냈다.
《직업표류》의 저자 이나이즈미 렌은 1979년생으로 동세대의 취업 문제를 넘어 그다음을 면밀히 보기를 원했다. 저자는 ‘이직’이라는 주제로 ‘일하는 젊은이’ 8인을 취재한 내용을 책에 담았다. 4년에 걸쳐 취재와 인터뷰를 진행했고, 취업빙하기 이후 직장인이자 사회인이 된 그들의 궤적을 이 책에 담았다. 
오야소이치 논픽션상 최연소 수상자이기도 한 저자는 전작 《우리가 일하는 이유, 일하지 않는 이유, 일할 수 없는 이유》에서 취업 시장에서 내쳐진 청년들 또는 거부한 자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후 작가는 “취업빙하기에 ‘좋은 대학에서 좋은 취직’을 쟁취하고 기업 조직 속에서 곧 20대를 마감하는 젊은이들은 그동안 어떤 세계를 보았을까?”라는 또 다른 질문을 가지고 《직업표류》 집필을 계획하였다.
“불과 몇 년 전에 대학생이었던 그들은 어떻게 기업 조직에서 일을 시작했고, 또 자신의 가치관과 어떻게 타협하며 ‘사회인’으로 성장했을까? 시대의 파도에 떠밀려 표류하다가 어떻게 자기만의 정착지를 발견했을까? 이 책은 그 궤적을 그린 8편의 이야기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남았는가? 그리고 어떻게 타협했는가?”
취업과 이직에 관한 가장 현실적인 이야기

취직해서 오래오래 행복했습니다. 이런 해피엔딩은 없다. 직을 취했다 해서 업에 안착했다고 할 수 없다. 업에 진입했다 해서 늘 직을 갖는 것도 아니다. 직이 배라면 업은 바다다. 사회 초년생이 어렵게 배를 탔다면 이제 망망대해다.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갔어도 항로를 모른다면 표류다. 오늘날 젊은이들은 그렇게 표류하고 있다. 직업표류다.

침체에 빠져든 한국 경제가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판박이처럼 닮아간다는 말이 많다. 특히 청년실업문제는 일본이 이미 겪은 부분과 아주 유사하다. 혼밥족에 이어 편도족(편의점 도시락족), 일인 가구 증가, 캥거루족, 해외 취업, 프리터족, 5포 세대를 넘긴 n포 세대는 달관했다는 뜻의 일본 사토리 세대와도 통한다.
어렵게 취업을 했다 해서 끝나지 않는 문제도 일본과 유사하다. 고도성장기에는 회사와 함께 개인 역시 커갔지만, 오늘날의 젊은이들은 취업과 함께 소모되어간다는 인식으로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해외 취업이나 이민으로 눈을 돌리기도 한다.
《직업표류》는 꿈이나 열정을 독려하는 책이 아니다. 좋은 학벌에 뛰어난 스펙으로 부러워할 만한 곳에 취업한 후에도 여러 가지 개인적 고민을 겪고 이직을 한 일본의 젊은 직장인 8인의 경험을 생생히 담고 있다.
사실 취업을 했다고 그것으로 끝이 아니다. 대개의 경우 몇 번의 이직을 통해 온전한 취업이 이루어지는 게 현실이다. 취업을 준비하는 20대에게는 취업 그 자체만으로 끝나지 않는 현실과 진실을 일러주며, 30대의 직장인에게는 공감과 함께 현실적인 조언이 될 내용들이 사실적으로 담겨 있다.
취업빙하기가 한국의 현실로 다가오는 상황에서 이웃 일본 청년들의 현실, 그리고 거품경제기 이후 바뀐 직업관, 고용과 취업 문화를 참고하는 데 도움이 될 책이다.




0 / 500
  • 최초의 리뷰를 등록해 보아요.